혼정기 (해성국)

혼정기(중국어: 混政期)는 해영국일본 제국으로부터 독립한 직후부터 1951년, 공화 쿠데타가 발발한 시기까지 유지되었던 극도의 사회적, 대외적 혼란기를 일컫는다. 본격적인 혼정기의 시작은 1.25 폭동으로 보고 있으며, 1950년부터 1951년에는 6.25 전쟁과 같은 대외적 혼란을 틈타 공화세력이 쿠데타를 일으켜 왕궁과 내각 관저를 비롯한 해성행정시 전역을 장악하면서, 해성 공화국이 건립됨에 따라 막이 내렸다.

1945년 ~ 1947년

1945년 해방 직후 해영임시정부의 주요 인사들이 해영국 임시건국준비위원회와 해영국 왕실복귀위원회를 구성하여 국왕을 위시로 한 과도 왕정부를 구성하였다. 아직 헌법이 고안되지 않았기에, 명목상 국왕은 내각의 인사권과 입법권, 사법권을 소유한 초법적 존재였으며, 이를 탐탁치 않게 여긴 공화주의자들과 반왕정주의자들은 해성민주당을 창당하여 독자적인 세력권 구축에 나섰다.


1945년

  • 영인항 폭파기도(10.11): 공화주의자들이 이성훈 내각에 반발하여 폭탄 테러를 일으키려다가 저지된 사건이다.
  • 예량도 시민군 교전(10.23): 치안유지를 이유로 자발적으로 조직된 시민군과 이를 해산시키려 한 해영 국군간에 갈등이 무력 충돌로 빚어진 사건이다.
  • 해성민주당 창당(11.5): 공화주의자 및 반왕정주의자들을 위시로 한 정치단체인 해성민주당이 창당하였다.
  • 내각관저 앞 분신기도(11.15): 내각관저 앞에서 "공화혁명"을 이유로 분신 자살을 기도하였으나, 해영 국군과 의료진들의 긴급대처로 저지된 사건이다.

1946년

  • 남화구 방화사태(1.23): 남화구의 구 일제강점기 잔재 건물이 원인 모를 이유로 방화된 사건이며, 해성민주당은 사실과 무근하다고 설명하였다.
  • 해성봉 인근 교전(2.11): "왕정타도"를 내세운 시민군들이 "혁명군"을 자처하고 해영 국군과 교전한 사건이다.
  • 자유정의대 창설(4.13): 해성민주당의 주요 인사들이 독립적인 준군사단체인 자유정의대를 창설한 사건이다.
  • 예화구 시가지 테러(6.15): 자유정의대 일원 중 1명이 자살 테러를 감행한 사건이며, 이후 내각에서 "테러 감시조례"를 발표한다.
  • 내각관저 테러 미수(8.1): 내각관저 앞에서 자살 테러를 감행하였으나, 국군에 초동 대처에 무산된 사건이다.
  • 예성구 시가지 테러(9.24): 자유정의대 소속원 5명이 총기를 이용하여 무차별적 총기 난사를 일으킨 사건이다.
  • 군사조직 제한조례 발표(10.15): 이성훈 내각에서 자유정의대의 활동 및 그 정당성을 배제하기 위하여 발표한 조례이다.

1947년

  • 1.25 사태(1.25): 자유정의대 일원들이 해성행정시전역에서 시가지 전투를 벌인 폭동으로서, 이에 결과로 이성훈 내각이 해산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