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성국의 문예사

이 문서는 해성국의 문예사를 다룹니다.

개화기 이전

원시 고대 문학

상고 문학

고전 한문 문학

초기 민족 문학

당대의 가장 큰 문학 사조로서 초기 민족 문학의 성립에 가장 큰 영향력을 주었다. 당시의 활동 인물로는 도련강, 이제반 등이 있다.

모애학파의 후신으로서 초기 민족 문학의 기틀을 다졌으며, 개화 사상에도 큰 영향력을 주었다. 주요 인물로는 구동혁 등이 있다.

개화기 이후

경예 문학

계몽/서구화 주의

번역 문학

정치 문학

사실 주의(1889~)

복고 주의(1890~1894)

초기 건체파

후기 건체파

낭만주의(1890~1900)

만물주의(1900~1910)

퇴폐주의(1908~1910)

식민지화 및 저항기

프톨레타리아 문학(1920~1935)

후기 민족 문학 (1915~1943)

저항 문학(1910~1943)

모더니즘 문학(1918~1933)

장르 문학

해방 이후

해방 문학

난해(아방가르드) 문학(1960~1970)

식민지 시절에서 비롯된 모더니즘 문학의 새로운 갈래로 여겨지며, 기존 문학에 대한 고전적이고 전통적인 관습과 관례를 해체시킴과 동시에 초현실적인 주제를 이용한, 전위적인 문학의 사조를 일컫는 말로 쓰인다.


  • 난해 문학의 아버지 진선 - 『우주평면일체이론』(1961), 『괴해시론』(1962)
  • 고희 - 『표리혼세(表裏魂世)』(1965)
  • 이경효 - 『사후성계(死後星係)』(1967)

찬미 문학

참여 문학

탈피 문학

오락 문학

라이트 노벨

게임 노벨

장르 문학

자유 문학

둘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