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스펙터

SPECTRE UNIVERSE.png 이 문서는 스펙터 세계관의 공식 설정입니다.
이 설정에 대한 권리는 작성자에게 있으며 무단 편집시 반달 행위로 간주될 수 있습니다.
스펙터 유니버스 틀이 부착된 문서는 모두 세계관 참여자 외 이용을 금지합니다. 참고해주세요.
제임스 스펙터
James Percival Spectre

스펙터 조선해운 대표이사 임명 직후
출생 1988년 5월 21일(1988-05-21) (29세)
영국 런던
거주지 한빛민주공화국 단암특별시 울샘구
국적 한빛민주공화국 한빛민주공화국, 영국 영국
학력 예일 대학교 경영대학원 경영학 박사
경력 스펙터 홀딩스 전무이사
스펙터 홀딩스 재무책임자 겸 법무책임자
스펙터 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스펙터 조선해운 대표이사
스펙터 컨설팅 대표이사
직업 관료, 기업인
소속 스펙터 그룹
작위 에섹스 백작
종교 영국 국교회
배우자 캐서린 스펙터
자녀 켄트 스펙터, 아이린 스펙터
부모 아버지 루이스 스펙터, 어머니 마거릿 스펙터

에섹스 백작 제임스 스펙터 (James Percival Spectre, Earl of Essex. 1988년 5월 21일 ~)한빛민주공화국의 기업인이자 관료이다. 현재 스펙터 조선해운과 스펙터 엔지니어링의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개요

스펙터 가의 2번째 능력자

그러나 묻혀진 존재

스펙터 가 상속자산 1위

2016년 윌리엄 스펙터 회장이 한빛민주공화국의 국무총리가 된 이후 스펙터 그룹의 후계 승계가 이어지면서 스펙터 조선해운과 스펙터 엔지니어링의 대표이사가 되었다. 애프라 스펙터 회장의 경영 기조에 맞춰 자신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스펙터 그룹에서 애프라 스펙터, 토마스 언더우드 주니어와 함께 업무량이 가장 많은 3명으로, 큰삼촌인 윌리엄 스펙터, 동생인 애쉴리 스펙터를 비롯한 가족들과 회사 경영에 대해 고민이 많아 담배를 매우 많이 핀다. 이로인해 집에서는 아예 아이들을 서재로 못들어오게 한다고.

에섹스 백작가의 문장

프란시스 스펙터 명예회장이 아버지 브루스 스펙터의 공작 작위를 계승함에 따라 에섹스 백작에 봉해져 에섹스 백작가를 열었다.

경력

  • 2007년 케임브리지 대학 법학부
  • 2011년 상반기 스펙터 건설 입사(부장)
  • 2012년 상반기 정기인사에서 스펙터 엔지니어링으로 전근
  • 2012년 메사추세츠 공과대학 공학대학원 토목공학 석사과정
  • 2013년 예일 대학 경영대학원 경영학 박사과정
  • 2015년 스펙터 엔지니어링 전무 승진, 스펙터 조선해운 대표이사 임명
  • 2017년 스펙터 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임명, 스펙터 홀딩스 전무 승진

애프라 스펙터 다음의 능력자인 만큼 어마어마한 학력을 가지고 있다.

케임브리지 대학 법학부를 졸업, 미국으로 유학을 가서 3년 동안 메사추세츠 대학교 토목공학 석사, 예일 대학교 경영학 박사를 취득했다. 미국 유학은 삼촌인 윌리엄 스펙터 전 회장이 적극 추진했다고.

이튼 스쿨 재학 시절부터 학업에 뛰어난 재능을 보여 케임브리지 대학 법학부로 진학하여 변호사 자격을 취득했다. 법학계에선 저명한 변호사로 알려져있고 이를 인정받아 스펙터 홀딩스의 법무 책임자를 맡고 있다.

경영 능력

경영 능력으로 보았을 때에는 스펙터 그룹 내부에서 애프라 스펙터를 제외하곤 제임스에 대적할 사람이 없다고 입에 오르내리곤 한다. 그가 법대를 졸업한 유능한 자원인 탓에 그가 사장을 맡은 이후로 스펙터 그룹 전체적으로 스펙터 엔지니어링으로 법무 업무를 이관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전체적으로 윌리엄 스펙터 회장과 루이스 사장의 기질을 모두 보이고 있는데, 루이스 사장의 기질을 이어받아 계약 및 수주에서 우수한 실적을 내보이고 있고, 윌리엄 회장의 성격을 일부 이어받아 꼼꼼하고 철두처미하게 사람을 잘 다룬다고 평가받고 있다. 현재 스펙터 엔지니어링과 스펙터 조선해운의 대표이사로, 엔지니어링은 주로 설계 및 대형 플랜트 산업으로 주력시장을 굳혀가고 있고, 공업계통으로 진출할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펙터 조선해운의 숙원사업으로 새 항구와 조선소를 건설하여 3만톤급 컨테이너선을 운용/건조하는 사업에 시동을 걸고 있다. 모 관계자에 따르면, 가꿈구 북부 간척지에 국제항급 항구를 건설하였다고 알려졌다.

아버지 루이스 스펙터의 막대한 자산을 모두 상속받아 키우고 있다. 애프라 스펙터 회장보다 많은 양을 상속받았다고.

경영 기조

그룹 경영권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던 애프라 스펙터 대표와 해리 스펙터 사장 사이에서 외줄타기를 하고 있는 형국이었으나, 애프라 스펙터가 최종적으로 회장직에 오르면서 큰 이변이 없자 안정적으로 외줄에서 내려와 숨을 고르고 있다. 애프라와는 자주 왕래하며 그룹 경영 전반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고 있고, 해리 사장과는 유년 시절부터 친근하게 지내고 있다. 애프라 회장과 해리 사장 간의 경영권 분쟁에서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으로 꼽혔었다. 경영권 승계가 가속화 될 당시, 그룹 전반에 대한 주도권을 갖기 보다는 계열사를 챙겨 실리를 추구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아버지 루이스 스펙터 사장이 경영했던 스펙터 은행을 비롯하여 금융계통의 계열사를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스펙터 홀딩스 전무를 맡게 되면서 CLO와 CFO를 맡게 되었는데 이 이후로 계열사가 홀딩스에 의존하는 비정상적인 구조를 개혁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마침내 '17년 하반기 사장단 정기인사에서 아내 캐서린 스펙터는 스펙터 뱅크 서비스와 스펙터 보험, 제임스 자신은 스펙터 컨설팅의 대표이사를 맡게 되면서 최종적으로 아버지의 지위를 모두 계승했다.

가족사

프란시스 스펙터 명예회장의 삼남인 루이스 스펙터의 장남으로, 여동생 애쉴리 스펙터가 있다.

가족사가 기구한데, '99년도에 루이스 스펙터 부부가 출장 중 사고로 사망하게 되면서 이를 안타깝게 여긴 윌리엄 스펙터 부부가 제임스와 애쉴리를 양육하였다. 그런 탓인지 어릴 때부터 공부에만 전념했다고. 물론 윌리엄 부부와 함께 생활하게 되면서 애프라 스펙터 회장과 해리 스펙터 사장 그리고 에릭 스펙터 사장과는 돈독한 사이가 되었다.

여동생 애쉴리 스펙터와는 애증 관계인데, 애쉴리의 대학이 대학인 탓에 애쉴리가 제임스에게 대들다가 애프라 스펙터에게 혼나기 일쑤. 제임스는 계열사 하나를 추후에 애쉴리에게 주기 위해 애쉴리 몫으로 떼어놨지만 애쉴리는 정작 귀찮아서 경영에 관심이 없다고. 그래도 하나뿐인 여동생 애쉴리를 남다르게 생각하는지, 회사에 며칠씩 결근하자 비서실 직원들이 찾아보니 가출한 애쉴리를 찾고 있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대학생 시절에 캐서린 스펙터와의 연애를 이어가던 중 캐서린이 윌리엄 스펙터의 연설을 보면서 "너도 저 쪽 집안 아니냐"라 묻자 제임스는 "삼촌이 먼 친척이라고 했는데 모르는 사람이야"라고 거짓말을 한 바람에 결혼 후 캐서린이 병원으로 실려가는(...) 상황을 만들었다. 후에 애프라가 왜 그랬냐고 묻자 "내 본모습을 보면 이 사람이 도망갈 것 같아서"라 말했다고 한다.

트리비아

  • 결혼을 상당히 일찍한 편이고 아이도 일찍 얻은 편이다. 아내 캐서린 스펙터는 케임브리지 대학 법학부 동창으로 입사 후 스펙터 엔지니어링 법무팀장으로 재직 중이다. 스펙터 일가의 며느리치고는 평범한 회사생활을 하고 있는 편이다. 제임스의 출신 환경이 환경인지라, 스펙터 일가에서는 오필리아와 다르게 후하게 대우해주는 편이다.
  • 유명한 애바보다. 회사에 아이린을 데리고 오는 걸 봤다는 직원들의 증언이 속출하고 첼시의 경기마다 가족들을 모두 데리고 간다고 한다.스포츠 덕후로도 유명하다. 윌리엄 스펙터 회장의 집에서 생활할 때부터 첼시를 응원하고 있다.
  • 본래 경찰간부후보생 시험을 치려 했었다고 한다. 남들과 비슷한 삶을 살고 싶었다고. 최근에는 국제계와 공직으로 나아가려 하고 있다.
  • 자가용은 벤트 E클래스를 타고 업무용은 롤스로이스 팬텀을 탄다고 한다. 롤스로이스가 승차감이 더 좋다고 하는데, 사실 보수적인 성격 탓에 새로운 차량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 퇴근길에 자가용을 몰고 오다 옆으로 지나가던 폐지 줍는 어르신이 리어카로 차를 긁자 차에서 내려 리어카를 직접 밀어주고는 그 아들을 수소문하여 학비 때문에 휴학을 반복하던 사정을 보고는 장학금 지급과 졸업후 계열사 입사를 약속했다.
  • 스펙터 3세대에서 가장 나이가 많지만 여동생 애쉴리와 사촌 애프라에겐 그냥 해리보다 공부 잘하는 오빠로 밖에 보이지 않는듯 하다(...) 내기를 할 때마다 지는건 자신이라고 신세한탄을 했다.
  • 유명한 골초다. 하루는 혼자 밖에 나와 담배를 피려고 보니 라이터가 없어 집에 다시 돌아가려는 차에 토마스가 불을 붙여주는 일이 계기가 되어 같이 담배를 핀다고.
  • 스펙터 가에서 아무도 제임스가 하는 일을 터치하지 않는다. 제임스가 워낙에 모범생처럼 생활하는 것도 있지만 제임스가 조실부모한 탓이 더 크다고. 큰어머니인 제니퍼 스펙터해리 스펙터오필리아 스펙터 간의 결혼을 결사반대했던 것과 달리 제임스와 캐서린 스펙터가 결혼할 때에는 반대하지 않았다고 한다.
  • 무뚝뚝한 성격이 언론에 많이 알려졌다. 자기 가정이나 부모와 다름없는 윌리엄 스펙터 내외, 다니엘 스펙터 내외, 애프라 스펙터를 제외하고는 앞에서 감정을 나타내지 않는다고. 처음 본 사람들이 제임스를 어렵게 생각하는 이유가 바로 이 성격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