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기.png
대한민국 대통령
전체
역대 조선총독
1대 2대 3대 4대 5대 6대 7대 8대 9대
이승만 윤보선 박정희
10대 11대 12대 13대 14대 15대 16대 17대 18대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박근혜
朴槿惠
박근혜

대한민국 (국민세계관) 대한민국
Seal of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png 제17·18대 대통령
임기 2019년 2월 25일2027년 2월 24일

대한민국 (국민세계관) 대한민국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png 제15·16·17·18·19·20대 국회의원
임기 1998년 4월 3일2018년 5월 29일

출생 1952년 02월 02일(1952-02-02) (66세)
대한민국 (국민세계관) 대한민국 경상북도 대구시 삼덕동
(현・대구광역시 중구 삼덕동)
정당 한나라당친박연대한나라당자유한국당
출신교 서강대학교
서명 128px

대한민국의 제17·18대 대통령

박정희 전 대통령의 차녀이며, 대구에서 태어났다. 아버지인 박정희 대통령 시절 퍼스트 레이디 권한대행을 지냈다. 1980년 10월 1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하야를 선언하자 신당동 사저로 돌아갔다. 이후 세간에서 잊혀졌다가 1998년 말, 12월 대선을 열흘 앞두고 現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의 대선 후보였던 이회창을 지지하며 한나라당에 입당한다. 1998년, 한나라당 소속으로 제 15대 대구광역시 달성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하여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제 16·17·18대는 대구광역시 달성군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제 19·20대는 한나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2018년 제 17대 대통령 선거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출마한 그는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후보를 누르고 당선되었다. 이듬해인 2019년, 대한민국 제 17대 대통령이 되었다.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자, 처음으로 2대(父-女)에 걸쳐 대통령으로 당선된 사례이며, 첫 미혼 대통령이다. 또한 첫 이공계 출신(서강대학교 전자공학과 졸업) 대통령이며, 2018년 제 9차 개헌에 의한 4년 중임제 도입 이후 첫 번째로 당선된 대통령이다.

정계 입문 이전

생애 초반

출생과 초기 활동

박근혜는 1952년 2월 2일대구광역시 중구 삼덕동 1가 5-1번지에서 전시(戰時) 대구 주재 육군본부 작전‧교육국 작전차장 박정희 대령과 중등학교 교사 출신인 그의 부인 육영수의 딸로 태어났다. 현재 이 삼덕동 1가에는 돈부리집이 있는 상가가 위치해 있다. 어머니 육영수에게는 첫 소생이었으나 아버지 박정희는 이혼 경력과 전처소생의 장녀 박재옥이 있었으므로 박정희에게는 차녀가 된다. 형제로는 이복언니 박재옥이 있고 동복동생인 여동생 박근령과 남동생 박지만이 있다.

아버지 박정희1917년 경상북도 선산군 구미면 상모리(현재의 경상북도 구미시 상모동)에서 소작농 박성빈과 부인 백남의의 5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구미공립보통학교(현재의 구미초등학교), 대구사범학교(현재의 경북대학교 사범대학)를 거쳐 만주군관학교 예과와 일본육군사관학교 본과를 졸업하고 만주국 육군 소위로 임관하여 중위 때 해방을 맞아서 귀국, 국방경비사관학교(현재의 육군사관학교) 제2기로 임관하여 재직 중이였다.

어머니 육영수충청북도 옥천군의 대지주인 육종관과 부인 이경령의 차녀로 태어나 배화여자고등보통학교(현재의 배화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옥천공립여자전수학교(현재의 옥천여자중학교)에서 가정과 교사로 1년 반 동안 봉직한 경력이 있었다. 외조부 육종관은 딸이 과거 혼인 경력이 의심스럽고 가난한 군인에 불과한 박정희와 결혼하는 것을 반대하였으나 박정희와의 결혼 결심을 굳힌 육영수가 어머니 이경령, 동생 육예수와 함께 박정희가 있는 대구로 가서 결혼식을 강행하였다.

박정희는 소령이던 1949년, 여순 사건에 따른 숙군 여파로 육군 특무대(현재의 국군기무사령부)의 가혹한 고문끝에 남조선로동당 가입 혐의로 육군 고등군법회의에서 유죄를 선고받고 파면되어 육군 정보국에서 직제에도 없는 문관으로 근무하였다. 1950년 한국 전쟁의 발발로 인해 가까스로 복직하고 대구사범학교 후배이자 부하 장교인 송재천(육영수의 이재종오빠)의 소개로 만난 육영수와의 재혼에 따른 안정기를 구가하던 시절이 박근혜가 태어난 무렵이다. 한국 전쟁이 휴전에 들어가자 군인인 아버지의 임지를 따라 전라남도 광주시, 서울특별시에 거주하며 유년기를 보냈다.

5·16 군사 정변에 관한 박근혜의 회고

1961년 5월 15일 오후 10시 경, 거사를 위해 집을 나서려던 육군 제2군 부사령관 박정희 소장에게 부인 육영수가 "근혜 숙제 좀 봐주세요."라며 가족간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면담을 에둘러 요구하였다. 이에 박 소장은 잠시 방에 들러 숙제를 하고 있던 초등학교 5학년생 박근혜와 곁에서 잠든 장모 이경령과 3녀 근영, 장남 지만을 훑어본 뒤에 집을 나선다. 이 때 "무슨 숙제입니까?"라는 거사 동지 장태화의 물음에 박정희는 "어, 뭐 그림 그리는 거야!"라고 답한다. 하지만 박근혜는 아버지의 기척은 알았으나 자신이 무슨 숙제를 하고 있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후술하였다.

-

"그날 아버지께서 들어오셔서 저를 한번 보고 나가신 것은 기억나는데요. 무슨 숙제를 하고 있었는지는 기억에 남아 있지 않아요. 어머니께서는 집안을 정리하시고 계셨습니다. 그날은 집안이 평소와 다르게 긴장되어 있었으나 저는 무슨 일이 있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나중에 생각하니 어머니께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여 주변을 정리하신 것으로 생각됩니다."

학창 시절

서울장충초등학교에 입학하여 1964년 2월 졸업하였으며, 정몽준 전 국회의원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그의 초등학교 동창이다. 그 뒤, 카톨릭계 미션스쿨인 성심여자중학교를 거쳐 성심여자고등학교로 진학하였으며, 1970년 서강대학교 공과대학 전자공학과에 진학하여 1974년에 졸업하였다. 같은 해 프랑스 그르노블대학교에 입학하였다.

청년기

귀국과 퍼스트 레이디 대행

프랑스 유학 중이던 1974년 8월 15일 광복절 기념 행사에서 어머니 육영수가 재일 한국인 문세광저격으로 살해당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급거 귀국하였다. 육영수 사후 아버지 박정희는 재혼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한민국의 영부인 역할을 대행하여야 하였다. 1975년부터 박정희가 추진한 새마을 운동에 참여하였다. 이때 최태민이 그의 새마을 사업에 참여한 것이 후일 문제가 되기도 하였다.

이후 그는 의전상의 영부인 권한대행으로서 아버지 박정희의 공식 행사와 해외 순방 등을 수행하였고 육영수 저격 사건 이듬해에 만들어진 육영수여사추모기념사업회 이사가 되었다.

박정희 하야 이후

1980년 10월 1일 아버지 박정희가 하야 의사를 밝히자 며칠 뒤 청와대를 떠나 동생들을 데리고 서울특별시 신당동 사저로 돌아갔다. 박정희 하야 당시 경솔한 행동 없이 침착하게 대응하여 화제가 되기도 하였다.

1980년 한국문화재단 이사장을 지냈고, 1982년 육영재단 이사장, 1994년 정수장학회 이사장을 역임하였다.

10·1 하야 이후 사회 사업

1980년민주공화당 인사들과 유신정우회 인사들이 한국국민당을 창당하였고, 1987년에는 김종필을 중심으로 신민주공화당이 출범하였으나 박근혜는 참여하지 않았다.

1982년 박근혜는 육영재단, 1994년 정수장학회 등을 인수하여 운영하였다. 이후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정치적 발언은 삼가하며 육영재단과 정수장학회 일에 전념하다가 1998년이회창의 정계 입문 권유로 정계에 입문하였다. 그러나 육영재단정수장학회, 영남대학교 재단 운영 과정에서 비판이 있었고 후일 그가 한나라당 대표나 2007년 유력 대선 주자로 나올 때마다 비판이 제기되었다.